속초해수욕장 테마시설 후폭풍 예고…윗선 개입 여부 수사 촉각

2
382
사진=기자회견하는 강정호(강원도의원 당선인)

속초해수욕장 테마시설 감사결과 위법과 부당 행위가  밝혀짐에 따라 민.형사책임등 후폭풍이 예고 되고 있다.또한  테마시설 사업운영권을 시민들에게 돌려 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감사원 감사를 주도했던 강정호 강원도의원 당선인은 24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그간 진행과정과 후속대책에 대한 입장을 설명했다.

강씨는 “당초방식으로 평가했을 때 탈락했을 회사가 방법을 바꿔 1위가 되었던 부분은 공무원의 고의적 법규위배가 확인되어 형사조치(업무방해및배임 등)가 필요하다는 부분이다.”고 말했다.이어 “왜 담당과장과 팀장이 이 회사를 1위를 하도록 했는지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특히 “공모 훨씬 전인 2019년 3월 김철수 속초시장이 의회에 와서, 대관람차를 영랑동에 제안한 회사가 있다고 하며, 검토하고 있다고 말한 사실,영랑동 주민자치회 위원들이 대관람차 선진지 견학을 위해 광주 패밀리랜드를 다녀온 부분,선정업체의 투자협약서에 대관람차 설치에 대한 협약기관이 광주 패밀리랜드로 일치한다는 부분등”을 주목하고 있다면서  법률자문을 통해 후속 입장을 정리해서 밝히겠다고 약속했다.

이에따라 속초해수욕장 테마사업은 소송으로 비화될 소지가 커졌다.

강정호 전의원은 “탈락업체를 1위로 둔갑시킨 행위에 대해 해당공무원들 단독결정이라 믿을 시민없다”며 “의사 결정 권한이 없는 과장,계장등 실무선의 중징계에 그쳐선 안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시민사회에서도 담당 공무원만 억울해서는 안 되고 윗선을 밝혀야 한다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

이어서 “시민이 부여한 의회의 기능인 집행부 견제는 커녕 자신들이 속한 정당의 시장과 도당 수석부위원장을 대변하며 시민을 배신한 민주당 소속 시의원 4명은 시민앞에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강정호 당선인은 “민선8기 이병선 속초시장 당선인과 제9대 속초시의회는 법률절차를 통해 이 사업의 운영권을 박탈하고 속초시민께 돌려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끝으로 “최초 의혹 제기한 지 2년 그리고 공익감사를 신청한 지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한결같은 마음으로 믿고 기다려 주시며, 성원해주신 시민들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길중

2 댓글

  1. 영람호 영랑교 철새 전망대도 중단해야힌다
    아무 의미도 없고 자연경관을 망치는 행정법꾸라지로 사익을 챙기는 자들도 조사해라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