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절집 보광사,동지법회와 팥죽 나눔시간 마련

0
153

이 색깔은 그냥 팥죽색이라고 해야 한다.걸죽하면서 참 곱다.활활 타오르는 불길에 솥단지에서 팥 끓는 냄새가 절집에 진동한다.이렇게 이틀을 온전하게 끓여야 한다.그리고 나서 채로 걸러내면 정말 미음같이 고운 팥죽이 생성된다.

나무 삽으로 휘저으면서 골고루 퍼지게 해 주는 일도 보통이 아니다.한켠에서는 팥죽에 들어갈 새알을 만드느라 여념이 없다.

속초 영랑호반의 열린 절집 보광사가 시민들을 위해 동지팥죽을 준비했다.22일 오전 10시 30분 동지기도법회를 가진 뒤 점심시간  팥죽 나눔행사를 갖는다. 보광사가 준비한 팥죽은 팥 8말 분량으로 1천인분은 족히 된다.동치 팥죽 나눔은 보광사의 연례행사다.

보광사 관계자는 “동지는 우리 고유명절이나 다름 없다.액을 물리치는 것도 의미지만 나눔을 통해 한해를 마무리 하고자 팥죽을 준비했다.오셔 함께하는 시간이다”고 말했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