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해변케이블카 사업 철회 요구”..주민들 사생활 침해 우려

0
1340

10여년전 무산되었던 속초 해변 케이블카 설치 재추진에 대해 지역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속초해변 케이블카는 대포항에서 속초해수욕장에 이르는 1997미터 길이로 계획돼 있다.

이에 대해 대포동 주민연합은 성명서를 내고 케이블카 사업허가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주민들이 첫 번째로 제기하는 문제점은 사생활침해다.케이블카 설치구간에는 그간 개발이 이뤄져 많은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어 케이블카에서 아파트와 집안 내부가 훤히 들여다 보인다는 것이다.2016년 이병선 시장 당시도 이같은 프라이버시 문제로 주민들이 반대하자 허가가 반려되었다.

두번째는 케이블카를 놓기 위해서는 11곳에 100미터 높이의 철기둥을 세우는데 바다경관 조망을 해치는 흉물이 될수 있다는 점을 든다.

또한 케이블카 노선이 지나가는 외옹치지역은 유원지조성계획이 돼 있으나 진행되지 못해 토지소유주과 농민들이 아무것도 할수 없는 상황인데 케이블카를 설치하면 이중적인 피해를 입는다면서 차제에 유원지 조성계획안의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사유지 편입 예정지는 8,831평방미터에 달한다.만약허가가 난다면 리조트와 토지주들이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이런데도 사업을 진행하는 것은 특정사업자의 배를 불려주는 특혜라는게 주민들의 입장이다. 나아가 속초시가 주장하는 것처럼 관광객 유치에도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다.주민들은 케이블카가 없어도 바다를 얼마든지 볼 수 있고 걸을 수 있는 해변산책로도 있기에 케이블카 사업추진은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나아가 주민공청회를 거쳤다고 하는데 다수의 주민들이 알지 못하고 있다면서 절차상의 하자도 지적했다.

설악투데이 취재팀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