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지역발전 지수 최하위..강원도 지역균형발전지수 공개

0
2640
이미지=강원도

강원도 내 18개 시·군 중 ‘고성’이 지역발전지수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또한 양양과 인제 역시 특별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설악권 가운데 속초는 발전지수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강원도는 강원도 지역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성호 행정부지사)를 개최하여 ‘강원도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2021~2023)’을 심의·의결하고 각 시·군의 지역균형발전지수를 공개했다. 그 결과 고성이 -7.79로 가장 낮았으며 화천 -7.50, 영월 -6.36 등의 순이었다.

이번 분석은 지방소득세와 재정력지수, 인구증가율, 노령화지수, 총사업체 종사자수,천명당 문화시설수,천명당 의료기관수 등 10개 지표를 기준으로 자체 지역균형발전지수(안)을 산출해 이뤄졌다.

지역발전도에 따른 대상지역은 ▴균형발전지수 표준화지수 0 이상(춘천·원주·강릉·동해·속초·홍천 6개 시군), ▴표준화지수 0 미만, 중위 값(-1.74) ±1값 이내(삼척·횡성·정선·양구 4개 시군), ▴중위 값(-1.74) -1 미만(태백·영월·평창·철원·화천·인제·고성·양양 8개 시군) 3개 그룹으로 구분하였다.

속초(5.82)는 재정이나 인구 등이 비교적 안정적이고 자체 개발동력이 있는 지역으로 꼽히면서 A그룹으로 편성됐다.인제(-3.33),양양(-5.89) 고성(-7.79)은 C그룹으로 적절한 지원을 통해 발전의 계기를 마련해 줄 시·군으로 판단됐다.

이에 따라 도는 18개 시·군 간 격차를 줄이기 위한 C그룹은 7대3의 비율로 진행하기로 했다. 사업 재원은 강원도 지역균형발전특별회계를 기반으로 내년부터 2023년까지 3년 동안 충당된다. 도는 내년 시범사업으로 100억원가량을 운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처음 수립된 강원도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은 지난해 12월27일 제정·공포된 ‘강원도 지역균형발전 지원 조례’에 따른 것이다. 강원도 자체 지역균형발전사업은 내년부터 본격 추진된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