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호화호텔서 법인카드 흥청망청”…산불이재민들 분노

0
105

고선산불이 난지 3년이 지났지만  산불 피해민들은 한전으로부터 제대로 된 보상과 배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최근에는  발화책임을 둘러싼 항소심 재판도 있었다.책임을 지겠다던 한전의 약속은 오간데 없고 갈등만 이어지고 있다.엎친데 덮친격으로 이재민들은 고물가 고금리에 거의 파산지경이다.

이런 와중에 한국전력의 직원들이 법인카드를 흥청망청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소식에 산불피해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실은 2020∼2021년 한전 서울·부산·울산본부에서 법인카드로 결제된 50만원 이상의 식비를 확인한 결과 부적절한 집행이 대거 발견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전 서울본부 기획관리실 경영지원부는 지난해 3월 말 직원의 정년퇴직 행사 후 유명 한우 전문점에서 오찬 회식을 하고 409만910원을 법인카드로 결제했다.

당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시행하던 때였다.공기업이 방만하게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을 넘어 정부 방역 지침을 어겼다는 지적이다.

2020년 11월 말에는 서울본부 전력사업처 배전운영부가 체육문화 행사비로 서울 중구 다동에 있는 한 고급 스시 맡김차림(오마카세) 일식당에서 70만5455원어치를 법인카드로 결제했다.

이보다 앞선 그 해 11월 초에는 서울본부 마포용산지사 고객지원부가 고객지원실 체육문화행사로 롯데호텔에서 112만4536원을 법인카드로 썼다. 다음날 기획관리실 재무자재부도 신세계조선호텔에서 177만496원을 결제했다.

한전 서울·부산·울산본부는 지난 2년간 체육문화행사 명목으로 5성급 호텔에서 법인카드로 식비를 수 차례 지불했다. 한전은 현재 출장용·하이패스카드를 제외하고 총 2636개의 법인카드를 사용하고 있다.

한전은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지난해 이미 5조8601억원의 영업손실로 사상 최대 규모의 적자를 냈다. 올해는 이보다 훨씬 큰 40조원 규모의 영업손실이 예상되고 있다.

이재민 A씨는 “방화범 한전은 산불피해 (한전에 동의하신 분 제외) 이재민들에게 배상금 한푼 지급치 않고 20조이상 적자라 하는데 법카로 호화스러운 호텔에서 한우 고기 파티를 벌이고  우리 이재민들을 외면하고 있으니 우리 산불피해 이재민들은 어디에다 하소연을 하여야 할지 막막할 따름이다.”고 말했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