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찾기 하듯 봉포 해변서 매오징어 줍는 진풍경 연출

0
1126
사진=설악투데이

고성군 봉포리 청간정 콘도앞 해변.아침부터 사람들이 해변 모래를 파헤치면서 무언가를 주어 담고 있다.죽은 매오징어다.며칠전에는 해변에 널려 있었는데  파도에 휩쓸리면서 모래속에 파묻히기도 했다.

마치 모래불에서 보물 찾기 하듯이 손을 모래 속으로 집어 넣어 파헤치면 새끼 손가락만한 매오징어가 신기하게 나왔다.매오징어는 수심 200~600m의 깊은 바다에서 사는데 성어가 돼도 크기가 7cm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민 A씨는 “요새 매일 나와서 이렇게 한 광주리씩 담아가고 있다. 끓여 먹어도 맛나고 좋다.”고 말한다.관광객은 “처음 본다.사람들이 잡는다고 하기에 신기해서 아이와 함께 나왔다.”고 말했다.지역주민들은 이같이 매오징어가 해변가로 밀려 온 일이 전에는 없었다고 말한다.

매 오징어는 지난 12월에도 나타나더니 며칠전에는 봉포에서 청간정 콘도에 이르는 해변으로 밀려나와 관광객들과 주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전문가들은 수온의 급격한 변화 때문에 발생한 현상으로 해석하고 있다.살오징어보다 수심이 깊은 곳에 서식하는 매오징어가 용승현상(차가운 해수가 위에서 아래로 뒤집히는 현상)에 따른 수온과 기압의 급격한 변화를 견디지 못하고 폐사해 해안가로 밀려왔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일본에서는 매오징어를 다양한 유형의 식품으로 활용하고 있고 라면에 넣어 끓여도 먹는다고 한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