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 거주 문리나 서퍼 국가대표로 발탁돼

0
1404
사진=양양군

양양 현남면 거주 문리나(34) 프로서퍼가 우리나라 서핑 첫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롱-보드 부문 랭킹 1위를 차지하며 국가대표로 선발되었다.

문리나 프로서퍼는 지난해 12월 포항에서 개최한 국가대표 선발전 롱-보드 부문에 출전해 1위를 차지했다.

특히, 프로선수로 입문한 후 세계적인 선수들만 할 수 있다는 ‘행 파이브 행 텐’(서핑을 타면서 보드에서 걷는 기술)까지 자유롭게 구사하며 국내 랭킹을 단숨에 끌어올렸다.

2015년에는 해운대구청배 국제서핑대회 1위와 Surf-x 주최 롱보드&비기너 챔피언십 1위에 올랐고, 2016년 제주오픈국제서핑대회 1위와 2017년 양양서핑페스티벌 1위, 국제대회인 RAST in 발리 3위를 차지하며 국제적인 프로선수로 주목을 받았다.

양양으로 거주지를 옮긴 2019년에는 국내 대회 입상은 물론, 세계적인 대회로 평가받는 포르투칼 Gliding Banacles 대회에 유일한 한국인 선수로 출전해 아시아 선수로는 유일하게 2위를 기록하며 세계적인 서핑프로선수 반열에 올랐다.

문리나 선수는 2019년 양양으로 주소를 옮기고, 현재 현남면 남애 3리에서 서핑 샵을 운영하며 서핑강습을 해오고 있다.

문리나 선수는 “양양해변에서 자연으로 돌아가는 과정을 예비 서퍼들과 함께 배우고 느끼면서,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대에 서핑을 통해 작은 희망을 전하는 긍정의 메신저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