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13일 고3부터 순차적 등교 개학

0
1052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진행해 왔던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되고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5일 ‘생활 속 거리두기’가 코로나19의 종식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며, 거리두기 노력을 지속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따라 문을 닫았던 시설이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하고, 행사와 모임도 방역지침 준수를 전제로 원칙적으로 허용된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6일부터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이행하게 된다”면서 “생활 속 거리두기는 코로나19 종식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 사회·경제 활동을 보장하되 국민 개개인과 우리 사회 모두가 스스로 방역에 책임을 지는 방역 주체가 된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각 부처에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이 실생활 및 현장에서 잘 지켜질 수 있도록 세심하게 계획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생활 속 거리두기가 원활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국민의 의견을 지속해서 수렴해 보완해 나가야 한다는 의견을 공유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생활 속 거리두기’의 가장 큰 차이점은 학교나 어린이집 등 각급 교육시설의 순차적 등교개학이다.

등교개학은 오는 13일 우선 고3부터 시작해 4번에 걸쳐 이어진다. 고2·중3·초1~2학년과 유치원생은 일주일 뒤인 20일, 고1·중2·초 3~4학년은 27일 등교한다. 마지막으로 중학교 1학년과 초 5~6학년은 6월1일에 개학한다.

오는 13일 고교 3학년생부터 시작되는 등교 개학과 관련 학교에서 1명이라도 확진된 학생이나 교직원이 나오면, 해당 학교 전체를 온라인 교육으로 전환하게 된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