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군의장 공무원들에게 ‘막말’ 갑질 논란, 민주당 징계 착수

0
502

민주당 강원도당이  ‘막말’ 갑질 논란을 빚고 있는  인제군의장에 대한 징계에  착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8일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 이춘만 군의장을 도당 윤리심판원에 회부해 신속하고 명명백백하게 심사해 합당한 조처를 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인제군 공무원 노조에 따르면 이춘만 군의장은 지난달 23일 제263회 임시회에서 업무 보고를 하는 공무원에게 말투가 어눌하고 답답하다면서본적이 중국이냐’고 비꼬았다는 것이다. 이에 노조는  사퇴 촉구 규탄 성명을 발표하는 등 강경 반발했다.

춘천mbc 보도에 따르면 이 의장은 2022년 11월에도 공무원에게 서류를 집어던지고 둔기를 집어 들어 복부를 가격했다는 의혹에 공개적으로 사과하기도 했다.

최승규  인제군청공무원 노조위원장은  “의장님의 한 마디 한 마디가 진짜 뭐 누구는 소름이 끼칠 정도로 무섭다. 이런 식으로 저희한테 제보를 해 오십니다.”고 말했다.

 설악투데이 특별취재반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