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랑호 보광사 연등 주말 밤 10시까지 야간 개방…시민과 함께하는 열린 템플

0
426

부처님 오신날 연등으로 수놓은 영랑호 보광사는 요일과 일요일 시민들에게 야간 개방한다고 밝혔다.보광사 관계자는 19일 “시민 가족들이 자유롭게 감상하며 즐길 수 있도록 이번주부터 밤10시까지  연등을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5월5일 어린이날에는  마음껏 연등아래 잔디밭에서 마음껏 뛰노는 행사도 준비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400년 고찰 보광사는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수백개의  연등을  경내에 걸었는데 야간에는 화려한 불빛이 포근하게 내려 앉은 모습으로 환상적인 등불세상을 연출 많은 이들이 찾고 있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