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동서고속철 역세권등 투기의심지역 공직자 85명 156필지 부동산 소유

0
1260

강원도 감사위원회는 19일 공직자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해 1차 조사결과  85명의 전현직 공직자가 투기의심지역의 부동산을 소유한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현행법 위반및 의심사례 발견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어서 후폭풍이 예상된다.

도는  부동산 투기 여부 점검을 위하여 지난 3월 15일 부터 특별 대책반을 편성하여 부동산 투기의혹 신고 접수 및 조사를 실시했다.

1차 조사결과 대상지는 최근 개발계획이 확정된 춘천수열에너지 지구, 동서고속철도 역세권 및 인근 1Km(속초, 화천, 양구, 인제, 양양, 고성) 주변이다.

강원도에 따르면 해당 투기의심지역에 대하여 2014년까지 토지보유현황을 파악하고 2016년부터 5년간의 취득세 납부자료를 바탕으로 공직자 여부 파악과 현지 조사 병행한 결과 지금까지 85명의 공직자(도 9, 시군 76)가 156필지의 부동산을 소유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도의 경우 현직8명 퇴직 1명 그리고 시.군은 현직59명 퇴직자 17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공직비리 익명신고센터(강원도홈페이지 배너)와 우편으로 총 7건이 접수 되었으나 특정지역의 투기가 있다는 유사한 내용의 의혹 제기와 투기 의심지역 이외에 대한 제보가 일부 있었다. 7건 가운데는 양구(역세권) 3건, 양양(낙산도립공원) 2건, 횡성(도로) 1건, 도청이전부지 1건등이다.

어승담 강원도 감사위원장은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4월 말까지 토지 소유 공직자에 대해 매매 등 취득 경위 분석과 토지사용현황, 근무부서 파악을 통해 내부정보 이용여부를 조사하고 부동산 거래 위반 등 현행법 위반 및 의심 사례 발견 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