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시 개발예정지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하자..전 현직 공무원및 선출직 대상

0
1409

속초시의회는 “도시계획상 개발예정지로 분류되는 속초시  전지역에 대해 부동산 투기의혹 전수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속초시의회는 29일 의원 일동으로 낸 성명에서 LH사태로 국민적 공분이 거세지는 가운데 속초시에서도 문제가 없는지 살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의회성명은 개발예정지로 지정된 지역의 전.현직 공무원과 전.현직 선출직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여부를 전수조사해서 공개할 것을 속초시장에게 요구했다.개발고시 또는 사업 인허가 이전에 내부정보를 활용한 부동산 투기의혹이 조사대상이다.

의회 관계자는 “공무원의 경우 대상을 좀더 구체화 하는 작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같은 기준으로 볼 때 동서고속철도 속초역 예정지인 노학동 소야벌등 여러 지역이 대상지역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속초시도 개발붐을 타고 꾸준히 지가가 상승했으며 일부 지역은 투기우려에 토지허가 거래구역으로 지정된 바 있다.

의회성명은 “속초에서도 개발예정지역 공표이전에 개발정보를 알고 토지매입하는등 투기행위를 하였다면 작금의 LH사태와 다를 바 없는 범죄행위라며 조사결과를 시민에게 공표하고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설악투데이 취재팀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