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시,”구 동우대 부지 9만여평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 추진”

0
165

속초시가 ‘먹튀 매각’ 논란의 동우대 부지에 대해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을 추진한다.

속초시는 4일 보도자료를 내고 “오는 5일부터 학교법인 경동대학교 부지 약 30여만평방미터에 대해『국토계획법』제63조에 따른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을 추진하여 일체의 개발행위를 막는 초강력한 규제를 한다’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 5월 8일 학교법인 경동대가 속초시와 사전협의 없이 진행한  일방적인 부동산 매각행위를 더 이상 묵과하지 않기로 한 조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속초시는 2027년 동서·동해북부선 양대철도 개통과 역세권 개발 사업에 따른 도시구조의 변화에 대처하기 위하여 지난해 9월부터 ‘2030 속초시 도시관리계획(변경)용역’을 추진해 왔다.

속초시 관계자는  ” 개발업자들과 이익을 취득하려는 자들로부터 속초시의 소중한 자원을 지킬 수가 없기 때문에 이번의 결정은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다”고 설명했다.

속초시는 ” 해당 부지에 대해 오로지 시민들의 정책방향과 부합하는 계획과 개발만이 이루어질 것이며, 그 외에 어떠한 개발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다”고 천명했다. 앞서 시민들은  구 둥우대 부지 개발행위허가 제한 지역 지정을 촉구하는 서명안을 속초시에 제출한 바 있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