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 피해보상서 제외’ 안모 과장 전결 공문 파기했나…고성군 산불행정 의혹 증폭

0
398

고성군청의 산불 ‘허위공문’ 관련 당시 이재민들에게 발송한 문서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고성군 산림과장은 26일 고성군이 산불이재민들에게 보낸 공문을 찾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같은 공식문서가 없다면 파기했거나 거짓말하고 있다는 것이어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추후 책임을 회피하기위해 파기했을 가능성 마저 제기되고 있다.전직공무원 A씨는 “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에 여러 가지 위법이 명백하게 드러난 문서인데 없다는 게 말이 되는 것인지 어이가 없다.진상조사와 수사가 필요한 대목이다”고 말했다.

설악투데이가 입수한 문서에 따르면 2019년 4월24일 산불이재민 542명에게 보낸 공문은 문서번호(산림과5880)가 있고 산림과장 안모씨 전결로 돼 있다.제목은 ‘산불피해 임야의 임목벌채및조림사업에 대한 안내문’으로 돼 있다.이런 공문을 발송한 안모씨는 그후 국장으로 승진 승승장구한뒤 이번에 명퇴한다.

이 문서에는 ‘사유지 산주분들에게 미리 알려드림으로써 피해를 입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면서 ‘임야는 피해보상에서 제외한다‘는 안내문을 별첨했다.그러나 이 공문을 믿고 실행한 산불 피해 산주들은 고성군청의 공문처럼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게 아니라 막대한 피해를 봤다.벌채로 인해 증거인멸된 상태에서 제대로 된 감정평가나 손해사정을 받을수 없었고 피해보상 민사소송에서도 증거을 제출할수 없었다.이재민 A씨는 “전말을 밝혀 책임을 물어야 한다. 이재민들은 죽고 공무원들은 사는 이런 행정이 어딨냐”고 말했다.

설악투데이 특별취재반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