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도 고성 가진리 ‘도넛팜’과 유사한 원통형 수경재배 눈길

0
484
사진=뉴스1, 설악투데이

북한이 고성군 가진리 ‘도넛팜’의 스마트 팜 기술과 흡사한 ‘원통형 남새(채소)재배 장치’를 소개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자 보도에서 남포시에서 ‘원통형 남새재배 장치’를 제작하고, 이 장치를 도입한 남새생산 방법을 구역·군들에 일반화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원통형 남새재배 장치를 도입한 생산 방법, 다층재배 방법, 작물의 성장을 촉진하는 여러 색깔의 빛을 보충해 주는 방법을 비롯해 선진적인 재배기술과 방법, 설비들을 적극 받아들이는 것은 온실남새 생산을 훨씬 늘이기 위한 중요한 방도”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소개한 원통형 남새재배 장치는 가진리 ‘도넛팜’의 원통형 수경재배 장치와 유사하다. 도상규 대표(도넛팜)는 “저희들 초기 제품과 똑같다”고 말했다.도상규 대표는 가진리에서 원통 바퀴모양의 회전식 수경재배로 상추등을 재배하고 있다.

온실 형태로 구성된 ‘도넛팜’은 자연광이 없어도 사계절 내내 재배가 가능해 생산성이 높다. 재배 품목이 상추일 경우, 기존 노지 재배보다 1년에 약 300배 정도의 생산량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진에서 성공리에 운영 중인 도상규 대표는 이 기술을 수원 ,김포,용인등 지자체에 설치하며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