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격차 해소할 지역형 방안 강구 시급하다

0
1020

긴급 재난지원금 신청 때문에 읍•면사무소가 붐비고 있다. 어느 날은 주차가 어려울 정도로 혼잡하다. 재난지원금 신청은 국가와 지자체 신청 2가지 종류로 국가지원금은 카드 충전과 오프라인 신청이 가능하다. 현장을 찾는 군민들은 주로 어르신들로 디지털에 취약한 계층이다.

이번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도시와 지방간 디지털 격차가 더 크다는 것이 여실히 드러났다.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외출이 자제되고 집콕을 주로 하다보니 정보를 접근하는 통로가 제한적이었고 자연스럽게 모바일 정보이용이 크게 늘었다. 그러나 모바일 사용이 서툴거나 전혀 안 되는 지역의 어르신들은 이에 대한 혜택을 전혀 받을 수 없었다. 깜깜이 생활에 답답함은 물론 소외를 호소했다.

재난지원금 신청에서도 디지털이 익숙치 않은데 따른 불이익을 당하고 있는 셈이다. 가뜩이나 바쁜 농번기에 면사무소까지 가서 한참을 기다려 신청을 할 수밖에 없다.

코로나 시국에 로컬(local)이 주목받고 있다. 밀집한 도시보다 상대적으로 감염병이 덜 확산되었고 감염우려도 낮았다. 이는 앞으로도 하나의 대세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하지만 디지털격차에서는 여전히 도시와 비교해서 격차가 크다는 대목을 어떻게 해소할 것인가는 과제다.

감염병이 다시 대유행할 것이라는 예측이 많다. 또한 이 같은 재난시대에 지원금을 받을 일이 더 발생할 수도 있다. 이럴 때 마다 디지털에 취약한 주민들은 소외될 수밖에 없다.

이 기회에 디지털 격차를 줄이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서 바로 실행에 나서야 한다.

디지털 역량 강화가 절실하다. 읍.면사무소에서 하는 프로그램에 디지털 강좌를 보강할 수도 있고 어르신들과 학생들과 네트워크를 만들어서 할아버지 할머니에서 친근하게 사용법을 알려주는 방식의 교육프로그램도 가능할 듯하다. 현실에 맞는 실현가능한 방법을 다양하게 찾아야 한다.

디지털 격차를 줄여주면 재난지원금을 신청하고 지급하는 절차도 덜 번거로워져 행정의 소모적 낭비도 줄일 수 있을 것이고 그로인한 시간절약 등 효율성이 증대할 것이다. 또한 디지털 활용도 제고를 통해서 네트워크 강화는 물론 지자체의 미래동력 기반도 축적될 수 있다.

대세인 모바일을 누구나 쉽게 이용하고 소외되지 않도록 하여 고른 혜택이 돌아가게 하는 것도 민주적 기반의 확충이다.어르신들이 모바일로 신문도 보고 정보도 습득하고 문화도 접하게 하는 즐거움을 드리자.이런 과정을 통해 지역 역량이 강화됨은 물론이다.

행정당국이 실행에 바로 나서야 할 현안이다.디지털 인프라가 고성군의 미래 경쟁력이다.

신창섭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