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스캐쥴 설정해 놨다”..고속철 역사이전 조직적 진행 필요

0
1110
사진=설악투데이

동서고속철 종착역 이전 관련  추가적인 조치가 예고됐다.역사 이전을 제안했던 함명준 고성군수는 동해고속철 종착역 속초역의 “고성이전은 옳은 일”이라면서 “다른 스캐쥴을 설정해 놨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28일 오전 토성면사무소에서 개최된  군정설명및 현황 질의에서 나왔다.발표시기와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함군수는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진행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번에는 고성군 사회단체등에서 뒷받침 해 주면 성과가 날것 이다”고 덧붙였다.이어“ 싸우는 것이 아니라 상생이고 고성군의 의연함을 보여주자”고 동참을 호소했다.

또한 속초시 의회가 외형적으로 반대하고 있지만 내심은 다르며 속초지역 식자층에서  호응이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주민 노모씨는 “동서고속철 종착역 위치 관련 사회단체등이 공감대 확보를 위한 공개토론을 하자.”고 제안식 질의를 던졌다.

설악투데이 취재팀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