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용촌 해변서 일가족 3명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숨져

0
1035
사진=고성해변

너울성 파도에 일가족 3명이  참변을 당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28일 오후 13시 58분경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 앞 해변에서  경기도에서 온 관광객 3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

속초해경은 어머니((39세)와 아들(6세) 그리고 사촌(6세 여)등 3명이 용촌 인근 해변에서 높은 파도에 의해 휩쓸려 익수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은 속초해경은 경비정과 구조정 등을 급파했으며, 같이 출동한 119 대원들과 함께 이들 3명을 구조해 병원 이송했으나 결국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구조 당시 이들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아들과 사촌이 위험해 보이자 아들 어머니가 구조하러 들어갔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속초해경 관계자는“현재 풍랑주의보 해제 영향으로 너울성 파도 및 높은 파고가 일고 있어 해변 물놀이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고성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