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가진 ‘수소발전소 사업철회 요구’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와

0
934
사진=국민청원(청와대)

고성군 가진 수소발전소 사업 허가 철회를 요구하는 내용의 게시물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 왔다.다음달 17일까지 청원기간이 설정되었는데 이날 현재 130여명이 동의를 보내고 있다.

청원글은 제대로 된 의견수렴절차를 거치지 않은 주민수용성의 문제,환경평가 없이 강행한데 따른 위해성등의 문제를 들어 발전사업 허가과정을 조사하고 허위로 진행된 사업허가를 철회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발전소 800m내 거주민 중 단 한명도, 사업허가 이후 올 3월까지 4개월동안 사업허가사실 몰랐고 마을이장 1인이 ‘주민일동, 대다수 주민 수소연료전지발전사업 유치를 적극 희망하고 있음’ 문서에 단독 서명한 것을 고성군이 사업자를 통해 산자부에 전달해 사업허가를 받았다는 것이다..

반대 비대위가 활동에 들어가자 일부 단체장과 업체는 반대 주민들 상대로 ‘반대하면 가만두지 않겠다’ 협박을 가하고 있으며 고성군에서는 찬반이 팽팽하니 다시 주민설명회 개최해 찬반투표 후 개발진행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는데 이 사실 자체가 스스로 이전 과정에 오류가 있었음을 인정하는것이라고 주장했다.

고성에 들어올 예정인 업체의 발전기에서 공식적으로 보고되지 않은 벤젠 포함 유해물질이 배출되어, 유독물질처리 하청업체와 소송중인 내용이 미국 언론에 공개되었는데도 국내에서는 단 한번도 검토하지 않은 것은 물론 단 한 줄도 위험내용도 주민들에게 공개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특히 고성군 가진에는 숙박시설과 음식점 대부분이 발전소 부지 350m~800m내에 위치하고주민들의 98% 가량이 1.5km내에 거주하고, 1.6km 거리에 바닷가가 위치하고 있어 주민들 건강과 어장피해 그리고 지역경제의 초토화가 우려되는데 유해성 검토 없는 발전소 건설을 누가 믿겠냐고 반박했다.

청와대 청원 게시물은  고성이외 수소발전소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강릉등 지역과 연대투쟁을 하고 있음을 밝혔다.

가진수소발전소 반대 비대위가 발전소 건설 철회를 요구하는 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창원까지 올라와 논란이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