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지자체의 코로나19 탈출법..디지털 페스티벌 진행

0
1049

프랑스인들도 집에 머물도록 요청받고 있다.코로나19 확산을 저기하기 위한 조치다.이런 가운데 일부 지방 정부는 시민들을 즐겁게 하는 독창적인 방법을 찾고 있다.중앙 정부의 조치를 존중하면서도 지역 활력의 동기부여를 하는 고육지책이다.

그중 하나가 프랑스 남동부에 위치한 교육도시 그르노블이다.그르노블은 디지털 페스티벌을 진행하고 있다.이것은 영화, 콘서트 또는 체육관과 같은 공공장소에 갈 수 없다는 것을 부분적으로 보완하는 조치다.

3월 20일부터 매일 아침 그르노블 지방 자치 단체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이 있다. 스포츠 활동은 9시에 시작하고 요리 수업은 11시 ,그리고 저녁6시에는 예술과 영화 그리고 다른 문화적 프로그램을 계속한다.집안 소파에서 스마트폰으로 소셜미디어에 접속해서 축제를 즐기는 방식이다.

이 행사는 그르노블의 디지털 도서관, 마운틴 시네마 페스티벌, 국립 안무 센터, 시네마 테크, 앙상블 영화제등 지역 여러 단체 덕분에 가능해졌다.

그르노블 시장은 “프랑스 사람들에게 집에 머물라고 호소했으며 지방 정부가 그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 할 것이다.”고 말했다.

프랑스 역시 창궐하는 코로나를 잡기 위해 3월 16일부터 최소 15일 동안 필수적인 장소를 제외한 공공시설을 폐쇄 조치했다.

글:라니 최(칼럼니스트)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