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승자 명단도 모른 지자체…관리 책임 피할수 없어

0
419
사진=변정숙 페이스북

5명이 참변을 당한 양양헬기 추락사고 탑승자 파악에 혼선이 있었다.비행계획서에 탑승 인원이 ‘2명’으로 표시되면서 속초시는 물론 관계 기관 모두 2명이 사고를 당했다고 추정했으나 현장에서는 5명의 시신이 발견됐다.사고 헬기의 기장인 A(71)씨가 이륙 전에 제출한 비행계획서에는 탑승인원이 A씨와 정비사 B(54)씨 등 2명으로 돼 있었다.

산불 계도 비행을 항공사 자율에 맡긴 결과다. 지자체가 요청하면 항공사는 한바퀴 둘러 보는식으로 업무가 진행되었고 이번에도 그랬다.속초 고성 양양 지자체는 공동임차해서 봄.가을 이런식으로  산불헬기를 운영해 왔다.연간 10억이상의 예산이 투입되는 산불 헬기 계도 활동에는 공무원이 현장에 없다.이러다 보니 여성 탑승객 2명의 신원과 탑승 경위 파악이 오리무중일 수 밖에 없다.

‘비행계획서 이행 여부’에 대한 점검이 허술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서류상 인원과 현장 탑승 인원이 달라져도 모른다는 이야기다.정확한 사고원인이 추후 밝혀 지겠지만 공무인 산불 헬기 운영의 허점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지자체는 임차만 하고 운영은 사실상 손 놓고 있다.중차대한 산불 감시 업무가 이런식으로 진행돼 온 것이 드러난 셈이다.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가동하고 있는 산불헬기 운용 전반에 대한 정비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설악투데이 특별 취재반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