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5회 고성군민상 수상자…양문석.손동식.박세진 선정

0
844

제25회 고성군민상 수상자가 선정되었다. 문화예술 부문에 손동식(고성어로요보존회 회원)씨, 사회봉사 부문에 박세진(바르게살기운동 고성군협의회 사무국장)씨가 지역발전(관광) 부문에 양문석(고성군카누연맹 회장)씨가 각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고 고성군은 밝혔다.

고성군은 9월 6일 군청 회의실에서 김문기 고성부군수를 위원장으로 하는 ‘제25회 고성군민상 심사위원회’를 열고 올해 군민상 수상자를 확정했다.

문화예술부문 수상자로 결정된 손동식 씨는 평소 전통민속예술에 대한 높은 관심과 열정으로 명태소리어로요를 완성하는데 주력을 다하였으며 명태소리어로요를 존재하게 했다. 2015년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27호로 인정고시 되었으며 고령임에도 우리군의 우수문화자원인 ‘고성어로요’ 알리기 등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았다.

사회봉사부문의 박세진씨는 2001년 1월부터 바르게살기운동 고성군협의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기초질서 지키기 생활화 운동 및 안전문화 질서 바로잡기 운동, 불우이웃돕기와 4대 사회악근절운동 등 자원봉사활동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고

지역발전(관광)부문의 양문석씨는 2019년 고성산불 및 코로나-19의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으로  고성군의 관광활성화를 지속적으로 모색하여 왔으며 특히, 봉수대해변에서 해양레저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적극 홍보하여 핫플레이스로 자리메김하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역발전(관광)부문 수상자로 결정되었다.

시상식은  오는 9월15일 제39회 고성군민의 날 및 수성문화제에서 있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