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랑호 부교철거는 ‘봉숭아 학당’ 인가…’철거’ 예고 됐는데 왠 관리 조례 제정

0
180

환경단체가 낸 영랑호 부교 성명서는 “영랑호 부교(영랑호수윗길) 조례안은 철거를 위한 주민소송 재판 중이며, 철거를 선언한 속초시의 입장과 상반된 실로 어처구니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어처구니 없는 정도가 아니라 ‘봉숭아 학당’이라는 비아냥이 나오고 있다.

영랑호 부교는 김철수 전시장때 추진됐고 당시 다수당인 민주당 시의원들이 적극 가세했다. 그 민주당 시의원들은 지금 부교철거 반대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면서 부교 관리안 조례안 제정하겠다고 나섰다. 부교는 불법시설물인데 무슨 조례가 가능하느냐는 게 시민단체의 반문이다.

이병선 시장은 철거를 약속한 바 있고 최근에는 시 고위간부가 공식행사에 나와 영랑호 부교철거를 언급했다고 한다. 그런데도 속초시의회에서 시장과 같은 당인 국민의 힘의원들은 조례안 제정에 대해 명확한 언급이 없다. 조례안에 대한 시민의견 수렴 절차가 진행되는 걸보니 찬성하는 모양이다.

같은당에서도 웃지 못할 엇박자인 상황이다. 시민A씨는 “뭐 이런 경우가 있느냐. 다수당 입장이 한목소리도 못내고 시장은 말만 그렇지 어정쩡한 모습이고. 가관이다”고 말했다.

이병선 속초시장은 법원에서 이미 철거조정이 나온 판에 철거에 대한 분명한 일정을 천명하는게 시장으로서 해야 할 책무다.당장 나서라. 그게 영랑호 부교를 둘러싼 소모적 논쟁과 불필요한 비용을 멈추게 하는 지혜로운 결단이다.

윤길중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