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군 보건소 치매예방 AI 돌봄 서비스

0
991
사진=양양군

양양군 보건소는 돌봄이 필요한 경도인지장애(치매 전 단계) 어르신 20명을 대상으로 비대면 AI돌봄 로봇인 ‘효돌이·효순이’ 서비스를 지원한다.

돌봄 로봇 ‘효돌이·효순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쉼터운영 중단, 외출 감소 등 어르신들의 건강관리가 어려워짐에 따라 돌봄 공백을 최소하기 위해 마련된 서비스다.

음성과 터치방식으로 작동되는 돌봄 로봇은 목과 가슴에 달린 센서로 어르신의 움직임을 감지하며, 지정된 시간동안 동작감지 범위 내에서 움직임이 느껴지지 않으면 보호자 또는 담당자에게 자동 연락이 가도록 되어 있다.

식사·약복용·치매예방체조 등 음성알람 기능과 귀, 손, 허리 등 특정부위를 만지면 안부인사, 노래, 말벗 등 다양한 정서안정 서비스가 지원되며, 퀴즈, 화상놀이, 옛 이야기 등 치매예방 뇌 활동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돌봄 로봇은 활기찬 안부 인사나 대화 등의 상호교감이 가능해 치매예방과 우울감 해소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치매안심센터 컴퓨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멀리 떨어져 있는 보호자 휴대폰으로 어르신 안부를 묻거나 음성메시지를 보내면 ‘효돌이·효순이’를 통해 어르신에게 전달해주는 기능도 갖췄다.

권성준 양양군 보건소장은 “홀몸어르신의 경우 보통사람에 비해 우울증 1.5배, 치매 유병률 3.5배, 자살위험률은 6배까지 높아 지속적인 돌봄이 필요하다”며 “코로나19가 가져온 생활전반의 변화 속에 한발 앞서 어르신들에게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 제공 등 돌봄 체계를 더욱 촘촘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길중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