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항과 인구항, 해수부 어촌 뉴딜 300 사업에 선정돼

0
1957
이미지=해수부

속초 설악항과 양양 인구항이  해수부 사업인 2021년 어촌 뉴딜300 사업에 최종 선정되었다.해양수산부  는 ‘2021년도 어촌뉴딜 300 사업 신규대상지’ 60 개소를 선정했다고 9 일 밝혔다 .

설악항에는 총사업비 80억 ,인구항에는 총사업비 82.3억원이 투입된다.

어촌뉴딜 300 사업은 어촌의 혁신성장을 위해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 지역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특화개발을 추진하여 어촌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이다 .

해양수산부는 이 사업을 통해 2022 년까지 총 300 개소를 선정 , 2024 년 까지 약 3 조 원 ( 국비 2 조 1 천억 원 , 지방비 9 천억 원 ) 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에  강원도에 4개 사업소가 선정되었는데 설악권에 2개가 선정되었다.이양수 국회의원은 “사업시행 3년만에 속초.고성.양양에 각 2개씩 총 6개소가 선정돼  총사업비 573억원 가운데 국비 401억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