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기술로 농촌 살린다..’스마트빌리지’ 사업 공모

0
1104

과학기술정보통신부 4월 9일까지 ‘농촌중심지 활성화 착수지구와 지자체를 대상으로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을 공모한다.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은 4차산업혁명 혜택을 농어촌에서 향유할 수 있도록 지능정보기술을 접목한 생산성향상·안전강화·생활편의 서비스를 보급 및 확산하는 목적으로 시행되었으며, 올해로 2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강원도(삼척시 근덕면)과 무안군(무안읍)에 40억 원을 지원하여 ‘ICT 융합기반 축우관리’, ‘드론 기반 정밀 농업’, ‘태양광 안내판 지역정보’, ‘지능형 영상보안관’, ‘양방향 소통 어르신 돌봄’ 및 ‘스마트 쓰레기통’ 등 10개의 서비스를 개발‧보급한 바 있다.

올해는 4개 컨소시엄(지자체와 참여 기업으로 구성)*에 80억 원을 지원하게 되며, ‘확산서비스’(전년도 보급 서비스, 1~2개), ‘신규서비스’(1개 이상) 및 지역 ‘특화서비스’(1개 이상)를 지역별로 5개씩 선정(총 20개 서비스)하여 보급‧확산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컨소시엄(지자체 및 참여 기업)은 관련 서류를 작성해 4월 9일까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 제출하면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해당 사업을 통해 농어촌 지역의 현안 해결을 위한 서비스 모델을 확대 발굴하여 실증할 뿐 아니라, 성과가 도출된 서비스는 향후 대규모 확산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번 공모에 많은 컨소시엄이 참여하여 다양하고 획기적인 서비스를 제안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