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장 다녀온 속초시 30대 부부 코로나 확진 판정

0
1116

여름 피서철에 캠핑장을 다녀 온 30대 부부가 코로나 확진자로 판정되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속초시는 30일 홍천에서 캠핑을 하고 온 속초 거주 30대 황모씨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 강릉의료원에 입원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속초시에서 4,5번째 확진자다.

이들 부부는 지난 24-26일 성남시 거주 부부와 함께 홍천의 캠핑장을 다녀왔는데 이후 29일 성남부부가 확진되었다는 연락을 받았다.이에 속초시 부부도 속초시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를 실시했고 30일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  

속초 부부와 접촉한 가족에 대해서도 현재 자가격리 조치중이이고 검체체취가 진행될 예정이다.

속초시가 밝힌 이들 부부의 동선은 26일 오후 홍천 모 캠핑장에서 자가용차로 속초 자택으로 이동했고 그날 시부모님이 자택으로 아이들을 데리러 왔고 27일은 타지역 방문과 친구방문,씨유 속초중앙지점 2층 사무실에서 면접과 뚜레쥬르 조양점 방문 28일에는 탑속편한 의원 및 사랑약국 방문등인데 현재까지 일상 접촉자가 6명인 것으로 파악되었다. 

시 당국은 확진자 방문했던 시설 4개소 폐쇄하고 추가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고성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