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돌 고래 구조했지만 끝내 폐사

0
773
사진=속초해경

속초해양경찰서는 24일 오전 10시 11분경 양양 하조대 해수욕장 해안가로 고래가 1마리 떠밀려 나왔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하여 참돌고래를 구조하였지만 끝내 폐사하였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참돌고래는 주둥이에 그물이 걸려 있는 채 유영과 좌초를 반복하고 있었고, 양양순찰대 경찰관이 2명이 입수하여 그물을 제거하고 보호조치를 하면서 방류를 여러 차례 시도하였으나 계속 해안가로 떠밀려 와 끝내 폐사하였다.

참돌고래는 암컷으로 길이 258㎝, 둘레 120㎝이며, 고래연구센터에서 부검 예정이다.

속초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좌초·혼획된 고래, 물범, 물개 및 바다거북을 발견하면 골든타임 내 신속하게 구조될 수 있도록 119나 해양경찰에 반드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