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장한 고성 축협 가축 경매시장 활기

0
1003

7일 고성축협 가축경매시장에서 수송아지 최고가 4,890,000 원,암송아지 최고가는 3,910,000 원을 기록했다. 경매가격이 높아 지는 추세다.

축협관계자는 “지난 5월부터 시작한 고성축협 가축경매시장의 거래두수는 매월 35두 이상으로 꾸준히 상승 중이며 수송아지 최고가는 5백만 원 이상 암송아지 최고가는 4백만 원 이상으로 낙찰 가격도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고성군은 코로나19로 인해 휴장했던 고성축협 가축경매시장을 지난 5월부터 재개장하고 지난 7일 올해 들어 세 번째 가축시장을 열었다.

군은 가축시장 현대화 사업을 통해 총 10억여 원을 투입해 전자경매시스템 도입 및 경매시장 시설물을 전반적으로 재정비 하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휴장하였다가 지난 5월 7일부터 임시 개장하고 매월 7일 10시부터 11시까지 가축경매시장을 연다.

고성축협 경매시장은 간성읍 교동리 58-6번지 일원에 위치하고 있고 하루 최대 108두를 경매 거래 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고성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