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촌에서 인흥리 가는 길 삼거리..신호등 없어 사고 위험

0
1153

토성면 용촌교  옆길로 인흥.성천리 방향으로 가다가 나오는 3거리.좌측은 둑방길로 해서 성천으로 바로 가는 길이고, 우측 한가닥은 인흥쪽으로 가는 길이다.시골길 삼거리라고 방심하고 운전하다가는  큰 코 다칠수 있다.신호장치도 없고 통행량이 많은 만큼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생각보다 차량 통행이  빈번하다.특히 피서철이라 차량통행이 부쩍 많아지면서 삼거리가 상당히 위험하게 보인다.이곳은 신호등이나 점멸등이 없는 곳이다.통과차량이 알아서 눈치보고 가는 방식인데 그렇게 하기에는 오가는 차량이 많고 우선 멈춤도 없어 자칫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농후한 곳이다.

전에 이곳이 농로로 마을 주민들만 주로 다닐 때는 별문제가 없었으나 원암에서 용촌으로 이어지는 길이 붐비면서 차량숫자가 부쩍 늘었다.더욱이 대형트럭과 레미콘차량들도 자주 드나들다 보니 더 위험하다는 것이다.

인흥리 주민 최모씨는 “상당히 위험하다.멈추어야 하는지 가야 하는지 애매할 때가 한두번이 아니어서 지날 때마다 불안하다.주민들도 용촌에서 걸어 들어올 때 이곳을 지나면서 불안해 한다.일단 멈춤을 통해서 가는 방식을 하든가,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덧붙여 삼거리를 지나서 인흥으로 가는 도로에 인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농로를 그냥 포장만해 놓은 격이어서 오가는 주민들이 차를 피하느라 애를 먹고 있고 위험하기 짝이 없다. 일전에는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논바닥으로 굴러 사망하는 사고도 발생했다.

차량이 늘면서 지역 구석 구석에 교통안전에 대해 좀더 세심한 점검과 대책이 필요하다.

안지범 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