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북민속문화 연구회 갯마당,창작극 ‘아리나리’ 초연..6.25 전쟁 70주년 남북평화 염원

0
1143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남북 평화를 염원하는 작품이 지역문화의 맥을 이어가고 있는 영북민속문화연구회 갯마당의  초연으로 무대에 올려진다.6월 30일 오후 7시 30분 고성군 문화의 집 공연장에서  창작초연 작품 <아리나리>를 공연한다.이번 공연은  ‘2020 강원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 첫 번째 공연이다.

<아리나리>는 아리랑의 ‘아리’와 돈돌라리의 ‘나리’의 합성어이며 ‘아리(크다)와 나리(물)’의 합성어로 큰 물줄기를 이루며 관통하는 고성의 근현대사를 표현한다.

작품 <아리나리>는 남북의 화합과 평화를 염원하는 스토리텔링으로 남북의 문화예술 융합콘텐츠를 실현하고자 한 작품인데 국악과 클래식이 어우러진 밴드의 연주와 연주를 설명하고 동시에 스토리를 끌어가는 연기자의 재담으로 구성되었다.

2018년서부터 내리 3년 간 강원문화재단의 강원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에 선정된 영북민속문화연구회 갯마당은 올 한 해 동안 창작 1편(총5회 공연)과 우수레파토리 1편(1회 공연), 퍼블릭 프로그램(2회)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영북민속문화연구회 갯마당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지역문화의 명맥을 이어가는 작업을 지속가능하게 해 온 단체로 평가 받고 있다.

영북민속문화회 갯마당 관계자는 “고성군민들의 문화향유에 대한 기대를 충족시키고 건전한 여가활동의 장이 되기를 기대하며 고성군 문화의 집이 공연예술을 비롯한 문화가 꿈틀대는 최고의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