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랑호 개발 설명회 종료..시민들,반대 행동 더욱 강화하겠다

0
1178

속초시가 주관하는 영랑호 개발계획 설명회가 19일 영랑동 설명회를 끝으로 8개 동을 도는 순회설명회 모든 일정을 마쳤다.이날 설명회에는 김철수 시장도 참석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회의장 밖에서 기다리던 시민들과 환경단체에서 간담회를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김철수시장은 알았다고 하면서 설명회장을 빠져나갔다.시장이 자리를 뜨고 나서야 밖에서 기다리던 환경단체 관계자 및 일반 시민들이 설명회장에 입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설명회장은 개발을 찬성하는쪽과 반대하는 환경단체 관계자,시민들간 고성과 항의,손짓이 오가면서 갈등 상황을 연출했다.

속초고성양양 환경운동연합 김안나 사무국장이 “반대만 하는 게 아니라 이미 대안을 제시했다 데크, 수변광장, 조명, 다리 등이 생태계와 자연환경에 미칠 영향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하자시청 과장은“영랑호에 설치되는 데크는 천연목재로 시간이 갈수록 주변환경과 어우러질 것이고, 부교는 목조다리보다 생태계 파괴가 훨씬 적다면서 개발하는 게 전세계적인 ‘트렌드’다”라고 맞섰다.

설명회가 시민들을 배제한 채 진행되자 항의도 있었다.시민 서다은씨는“내가 발언하고 싶다고 바로 손을 들었지만 관광과 과장은 묵살하고 설명회를 끝냈다. 왜 발언권을 주지 않느냐고 항의했더니 처음에는 ‘다 끝나고 말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렇지 않다는 점을 지적하자 이번에는 여기는 주민자치 위원들과 통장들의 이야기를 듣는 자리이기 때문에 그랬다고 했다.”고 말했다.

설명회는 애초부터 원만한 합의점 도출을 이뤄내기 어려운 구조였다.주민자치위원과 동장들 대상으로 일방적 홍보를 하는 성격으로 진행된데 따른 예상된 결과다. 이에따라 영랑호 개발을 둘러싼 찬반 논쟁과 갈등은 지속될 전망이다.

속초시는 이같은 설명회를 명분으로 밀어 붙일 태세지만 ‘해역이용협의’를 거쳐야 하는 절차가 남아있다.이는 지자체가 관리하는 공유수면이더라도 해당 해역을 사용하려면 지방해양수산청과 협의를 거쳐야 하는 일종의 환경평가와 같은 해양에서 환경타당성 평가다.

속초시는 아직 해양수산청에 이와 관련한 서류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졋다.

한편 속초시의 이같은 행보에 맞서는 시민들과 환경단체의 움직임도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영랑호 개발에 반대하는 서명에는 2천여명이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수주일째 지속되고 있는 영랑호 개발 반대 시민들의 걷기 항의도 계속된다.김안나 국장은“1인 피켓시위도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다.덧붙여 시민행동을 확대해 나가는 것도 검토중이고 자체 토론회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해양 수산청에 영랑호 개발 반대의견도 제출할 예정이다.

신창섭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