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국립공원과 인제 자작나무 숲, 한국 관광 100선에 선정돼

0
1209
사진=문화광광부

설악산국립공원과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 숲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21~2022 한국관광 100선’에 올랐다.

‘한국관광 100선’은 한국인은 물론 한국을 찾는 외국인들이 꼭 가볼 만한 대표 관광지 100개소를 2년에 한 번씩 선정해 홍보하는 사업으로서, 이번에 5회째를 맞이했다.

설악산국립공원은 ‘한국관광 100선’이 시작된 2013년부터 5회 연속으로 선정되었다.인제원대리 자작나무 숲도 4회째 연속 선정되었다.

이밖에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친숙한 ‘서울 5대 고궁’, ‘수원 화성’, ‘설악산국립공원’, ‘안동 하회마을’, ‘순천만 습지’, ‘제주 올레길’ 등은 한국 관광의 국가대표라 불려도 손색이 없는 매력적인 관광지이다.

‘2021~2022 한국관광 100선’은 ▲ 2019~2020년에 선정된 ‘한국관광 100선’, ▲ 지자체 추천 관광지, ▲ 최대 방문 관광지 중 선별한 198개소를 대상으로 1차 서면평가, 2차 현장점검, 3차 최종 선정위원회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관광학계와 여행업계, 여행기자·작가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가 심사에 참여했고, 이동통신사, 길도우미(내비게이션), 누리소통망(SNS)의 거대자료(빅데이터) 등을 평가에 활용했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