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숙박.여행,공연.전시.영화.체육 분야 할인권 861만명에 제공

0
1039

문화체육관광부는 12일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시장을 살리고 국민 여가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3차 추가경정예산 904억원을 투입해 숙박·여행·공연·전시·영화·체육 분야 소비할인권을 국민 861만명에게 선착순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숙박 할인권은 온라인을 통해 9~10월 숙박 예약 시 선착순 100만 명에게 제공된다. 7만 원 이하 숙박 시에는 3만 원권(20만 장), 7만 원 초과 숙박 시에는 4만 원권(80만 장)이 배포되며, 814일부터 인터파크 등 27개 온라인여행사(OTA)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여행 분야에서는 ’투어비스‘ 누리집을 통해 825일부터 해당 상품을 검색・예약할 수 있다. 820일까지 공모를 통해 선정된 국내여행상품에 대해 조기 예약 및 선결제 시 선착순 15만 명에게 상품가의 30%를 할인해 준다.

공연 할인권은 예스24 8개 온라인 예매처를 통해 824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180만 명을 대상으로 8천 원의 할인권이 제공된다. 연극, 뮤지컬, 클래식, 오페라, 무용, 국악 등 순수공연예술 예매 시 적용되며, 1인당 월 1회 최대 32천 원(8천 원 × 4)을 할인받을 수 있다.

영화 분야에서는 814일부터 할인권 소진 시까지 176만 명에게 6천 원의 할인권(주당 12)을 제공한다. 할인권은 복합상영관(멀티플렉스)뿐만 아니라, 독립·예술영화전용관, 작은영화관, 개별 단관 극장 등을 포함한 전국 487개의 극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복합상영관은 각사 누리집을 통해 할인권을 내려받아 결제 시 적용, 이 외의 극장은 온라인 또는 현장에서 영화관람권 예매 시 즉시 할인받을 수 있다.

박물관과 미술전시 관람도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박물관은 ’문화엔(N)티켓 사이트‘를 통해 할인권을 제공한다. 814일부터 선착순 190만 명에게 티켓 가격의 40%(최대 3천 원, 1인당 5)를 지원한다. 미술전시는 온라인 예매처 5개소를 통해 821일부터 선착순 160만 명에게 최대 3천 원(예매처별 1인당 2)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체육시설 이용 할인은 824일부터 7개 신용카드사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선착순 40만 명에게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1개월 이내 민간 실내체육시설 결제금액 누적 8만 원 이상 시 3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문체부는 지역민, 노년층, 장애인 등 온라인 접속 불편자가 할인 혜택에 소외되지 않도록 지원책도 마련한다. 숙박 분야는 인터파크 콜센터를 통해 장애인이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인권 1만장을 별도 배정했다. 여행 분야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여행사에서 대행 접수가 가능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영화 분야도 중소 시군 지역 작은 영화관, 실버영화관까지 할인권 지원 대상으로 포함했다. 박물관은 온라인 접속이 어려운 이들이 현장에서 요청하면 담당 직원이 온라인 접속과 할인권 구매를 대행할 예정이다.

6개 소비할인권에 대한 종합 안내는 문체부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