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용촌 ‘장작 보리밥’의 넉넉하고 오래된 맛

독일속담에 ‘오래된 게 항상 새거다’라는 게 있다. 입맛도 그런 듯하다.오래된 음식이 새롭게 다가오고 입맛을 당기게 한다.보리밥하면 가난한 시절을 떠올리는 메뉴다. 하도 지긋지긋해서 이밥(쌀밥) 보는...

바로 이 맛이야…양양 ‘해촌’의 로컬 섭국

섭은 유년의 많은 풍경을 채우는 해산물이다.천진바다 바위돌에도 섭이 많이 있었고 수영을 잘하는 형들이 잠수부처럼 들어가 섭을 한자루씩 캐 오고 했다.섭의 껍데기 색채도 신비롭지만 속은...

집밥 맛이 유혹하는 속초 부유네 뷔페

바깥에서 밥을 먹을 때 집밥 같은 맛을 찾는 건 인지상정이다.집맛이 주는 편안함 ,담백한 맛,푸근함 때문일 것이다.우리 지역에 취약점 중 하나가 이같은 집밥을 먹을 수있는...

속초 노학동 ‘궁중해장국’의 맑은 선지해장국

선지해장국은 우리 전통요리인데 요즘은 찾기 쉽지 않다. 선지해장국을 제대로 해내기가 쉽지 않아서다. 손이 많이가고 정성이 요구되는 음식이다.품이 많이 든다. 요즘 코로나 봉사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속초 어장물회’의 부드럽고 상큼한 회전물회

물회는 여름철 별미중 별미다. 물회가 본격적으로 시장 메뉴로 나오기 전 부터 지역에선 여름이면 더위 이기는 음식으로 물회를 즐겨 해 먹었다.생선 숭숭 썰어 고추장 물에...

맑고도 진한 풍미…속초 교동 먹거리촌 ‘응봉할매’ 설렁탕

설렁탕 먹는 일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맛도 그렇고 가성비 적절한 곳을 만나는 인연을 갖지 못했다.뭔가 하나가 부족한 느낌을 설렁탕을 먹을 때 마다 느끼곤...

속초 ‘부대찌게 판장’의 여름철 별미 돼지고기 찌게

여름철이라고 냉면과 막국수만 먹을 수 없다.간사한 입맛은 다양함을 원한다.갯배 언저리 속초 길목은 원래 먹거리 내음이 진동하던 곳이다. 속초의 대표적인 먹거리 전통이 숨쉬는 곳이다. 그곳...

코로나 딛고 도시락으로 새출발.. 10가지 반찬에 가성비 높은 간성 디딤돌 도시락

코로나 후유증이 크다. 많은 자영업자들은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음식점의 경우 살얼음판속에 영업을 하는데 자칫 확진자라도 다녀 가면 본의 아니게 타격을 받는다. 간성 디딤돌 식당도 그런...

속초 ‘면사무소’ 황태 장칼국수의 오묘한 맛

추우니 따스한게 좋다.음식도 그렇다.장칼국수는 지역에서 정평이 난 음식이다. 칼칼한 맛에 속이 확 풀리는 듯하고 개운한 고유의 맛 때문에 많이 들 찾고, 잘하는 집도 많다. 그런데 장칼국수에...

엄마 정감 그대로 ‘무건이네 식혜’..맛으로 승부거는 전직 시의원의 힘찬 걸음

식혜에는 어릴적 추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외할머니가 주방 뒷켠 커다란 항아리에 채워진 감주를 한 대접 퍼다 주던 기억이 새롭다. 감주라고 불렀다.감주에 둥둥 뜨는 밥알은 신기하기도...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