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이상 사적 모임 금지 2주 더 연장

0
747

5인이상 모임 금지가 2주 더 연장된다.거리두기도 현행대로 유지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우리 국민의 절반 이상이 거주하는 수도권에서 3차 유행이 시작됐고 그 확산세가 아직도 지속되고 있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대목”이라면서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2주 더 연장하고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정총리는 “지난 겨울에 시작된 3차 유행이 확실한 안정세에 접어들지 못하고 최근 8주 연속 300~400명대의 답답한 정체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앞으로 2주간을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해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실태를 집중 점검하고 외국인 노동자 밀집 사업장에 대해서도 대대적인 진단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