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소의 해’ 간성 소똥령 주목..전국에 소 관련 지명 731개

0
725

2021년은  소띠 해다.국토지리정보원은 신축년(辛丑年) 소(丑)의 해를 맞이하여 전국의 고시지명을 분석한 결과, 소와 관련된 지명은 총 731개로 나왔다고 밝혔다. 용(1,261개), 말(744개)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전국에서 소와 관련된 지명이 가장 많은 곳은 전라남도이며, 강진군 강진읍 소재 ‘우두봉’을 비롯하여 총 204개가 있다.종류별로는 마을(566개, 77.4%)이 대다수이며, 섬(55개 7.5%), 산(53개, 7.2%)의 순으로 나타났다.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의 고개 ‘소똥령’은 팔려가던 소들이 고개 정상에 있는 주막 앞에 똥을 많이 누어, 산이 소똥 모양이 되었다는 유래가 전해져 온다.

소는 예로부터 근면(勤勉)함과 풍요(豊饒)로움, 희생(犧牲)과 의로움(義)을 의미하는 동물로 상징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소와 관련된 재미있고 흥미로운 유래를 가진 지명들이 전국에 나타났다.

소는 전통 농경 사회에서 농사일을 돕는 매우 중요한 가축으로 부와 재산을 상징하는 농가의 가장 중요한 자산이었다.

따라서 우리 민족은 소를 아끼고 보살펴야 집안과 마을이 편안하고 번창해진다고 믿어왔다. 이러한 문화적 특징과 생활 모습은 지명에 남아 고스란히 전해지고 있다.

전남 나주시의 마을 ‘구축(九丑)’은 아홉 마리의 소를 기르면서 마을을 발전시켰다는 전설이 유래가 되어 생겨난 지명이며, 울산광역시의 ‘우가(牛家)’마을은 소가 병에 걸리자 이곳에 집을 짓고 소들을 피난시켰다고 하여 생겨난 지명이다.

또한, 소와 관계된 농기구 관련 지명이 51곳이 있어 눈길을 끈다. 멍에와 관련한 경남 밀양시의 마을 ‘멍에실’, 가우(駕牛)와 관련된 전남 강진군 섬 ‘가우도‘ 등도 있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