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행 거리두기및 5인 이상 모임 금지 설 연휴까지 연장

0
788

사회적 거리 두기 현 단계와 5인이상 사적 모임 금지가 설 연휴까지 연장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정부는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방역 기준을 설 연휴가 끝날 때까지 2주간 그대로 연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이같은 연정 조치는 주춤했던 3차 유행이 지난주 대전의 IM선교회발 집단감염에 이어 최근 병원, 직장, 게임장, 체육시설 등 우리의 일상 곳곳을 다시 위협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현재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의 거리두기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의 코로나 조치가 시행 중이다.

또 정 총리는 “이르면 2월 중순에 화이자 백신 11만7천 도즈, 약 6만명분이 국내에 들어온다”고 전했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