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방법 변경 자문한적 없어”…속초해수욕장 행정감사서 드러나

0
913

속초시의회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는 14일 관광과 행정사무감사를 속개해 참고인 2명에 대한 진술 절차를 진행했다.

강정호 의원이 참고인으로 나온 세무회계사에게 속초해수욕장 관광테마 시설 사업  업체선정 평가방법과 관련해서 자문한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세무사는 “일반적인 회계자문이었고, 서류보완등에 대한 자문요구에 대한 간단한 자문이었다고 했다.”며 “자문을 하러왔을때 서류나 이 사업에 대한 구체적 설명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평가방법을 바꾸라는 자문을 한 적이 있냐”는 질의에 세무회계사는 “평가방법 변경에 대한 자문은 하지 않았다” 재차 확인을 했다.

이어 당시 관광기획과 직원에 대한 질의에서 강의원은 “세무회계사가 평가방법 변경에 대한 자문을 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평가방법이 바뀐 경위를 추궁했다. 이에 시청직원은 “평가방법을 바꾼것은 세무회계사님의 자문이 아니었고, 관광과의 자체 판단이었다”면서 “보도자료에 그렇게 표현된 것에 대해서는, 취지가 잘못 표현된것 같다”고 답변했다.

속초해수욕장 업체선정에서 평가방법이 변경돼 1위 업체가 후순위로 밀려나는 선정 순위가 뒤바뀌었다는 논란이 있었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