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통일촌에 ‘열려라 우리나라’ 통일염원비 세워

0
646
사진:한국평화협력연구원

광복 76주년을 맞아 통일염원비가 세워졌다.한국 평화협력연구원(원장 손기웅)과 독일 한스자이델 재단(한국사무소장 젤리거 박사)은 15일 경기도 파주 민통선내  무궁화 동산에 ‘열려라 우리나라’ 통일염원비를 제막했다고 밝혔다.

통일염원비 앞면에는 통일을 마음속 깊이 생각하고 간절히 바라는 ‘열려라’를 크게 새기고, 그 아래에 ‘분단과 철조망’ 그리고 분단해 ‘1945’이 새겨져 있다.뒷면에는 분단 햇수만큼 75개의 ‘철조망가시’를 먼저 새겨놓았고 이날 가시 하나를 현장에서 더했다.

손기웅 원장은 “통일의 그날까지 매년 8월 15일 정오에 분단 철조망가시 하나를 더하며, 통일을 이루지 못한 자신들을 부끄러워하고 통일의 길을 끝까지 걸을 것을 또 다짐하는 ‘통일염원식’을 계속 거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통일염원비는 국민들에게 좀 더 다가가게 하기 위해 서울 중심지에 두고자 했으나 여의치 않았다고 한다.연구원 관계자는 “ 이번에 파주 임진대교 넘어 민통선 내 통일촌에 조성된 무궁화동산에 세우지만, 국민 대다수가 늘 보고 느낄 수 있는 장소로 통일염원비를 옮기고자 계속 힘을 쏟을 것이다.”고 말했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