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불구 양양 방문자 가장 많이 늘어..고성도 4% 증가

0
798
사진=설악투데이

코로나가 한국인들의 국내여행 지형을 크게 바꿔놓은 가운데 양양군이 가장 방문자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되었다.전년대비 10% 증가했다.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2월 17일 오픈한 관광특화 빅데이터 플랫폼 ‘한국관광 데이터랩 (datalab.visitkorea.or.kr)’ 분석에 따르면, 코로나 영향으로 2020년 전국 지역 방문자수는 2019년도 대비 평균 18% 감소했다.

하지만 이런 가운데에도 잘 알려지지 않은 숨겨진 관광지, 비대면 자연관광지, 캠핑장, 수도권 공원 등은 오히려 방문자수가 늘었다.

이동통신 빅데이터(KT)를 활용해 기초지자체별 방문자수를 분석해 본 결과, 인천공항이 위치한 인천 중구(-37%)와 경북 울릉군(-31%) 방문자가 가장 크게 줄었고, 서울 중구(-29%)와 서대문구(-27%), 종로구(-26%), 대구 중구(-26%)가 그 뒤를 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강원도 양양군은 2019년도 대비 방문자수가 10% 늘었고, 섬이 많은 인천 옹진군도 방문자수가 7% 증가했다. 그 외 밀양시(7%), 고흥군(6%), 부산 기장군(5%) 등이 증가, 청정관광지로 인식하는 숨겨진 곳 방문 수요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강원도 고성은 4% 증가했다.

검색건수 상위지점에는 속초 관광수산시장,속초해변,양양 낙산사가 순위에 올랐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