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22사단서 군간부가 풋살 경기중 병사 폭행

0
883

지역 22사단에서 한 병사가 간부에게 폭행을 당해 전치 6주의 골절상을 입었고 폭행을 했던 간부가 신고를 막으려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이런 내용은 페이스북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라는 게시물에 올라와 있는데 댓글에서 군의 태도를 질타하는 비판의 글이 많이 올라오고 있다.

사건은 지난 1월 5일로 거슬러 올라간다.해당 부대 소속 A씨는 사단 중대본부에서 전투체육시간에 풋살경기를 했는데 타중대 간부가 그에게 공을 뺏길 때마다 다가와서 멱살을 잡고 위협과 폭언을 가했고 결국 공도 없이 서 있는 병사에게 다가와 오른쪽 무릎을 가격해서 슬개골 골절로 6주진단을 받았다는 내용이다.

A씨는 게시글에서 “그 간부는 병사에게 남자답게 해결하자며 신고를 막으려려는 행위도 했고 사건 진상을 파악하겠다던 중대 행정보급관도 부모에게 신고하지 말라며 신고를 막았다.”고 말했다.

나아가 병사를 때린 간부도 신고를 막은 간부도 군사경찰 조사 과정에서 허위진술을 한 간부들도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에대해 부대측은 “해당 간부에 대해 사단차원에서 조치중이다”고 밝혔다.

육군 22사단에서는 올 3월 북한 남성이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하고 헤엄쳐 월남하는 경계 실패로 사단장등이 인사조치를 당한 바 있다.

설악투데이 취재팀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