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지대 빅텐트 ‘개혁신당’ 완성…이낙연.이준석 공동체제,4월 총선 단일정당으로 치르기로

0
87
사진=김종민 페이스북

제3지대 이른바 빅텐트가 완성되었다.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정치세력은 합당해 단일 정당 아래서 4·10 총선을 치르기로 했다.

이들은 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신당 합당 방안에 합의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당명은 개혁신당으로 하고, 당 대표는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체제다. 지도부 명칭은 최고위원회로 하며, 최고위원은 4개 세력이 각각 1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총선을 지휘할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낙연 공동대표가 맡기로 했다.통합신당 합당대회는 연휴 직후 조속한 시일 내에 열기로 했다.

합의문 발표 회견에는 개혁신당 김용남 정책위의장, 새로운미래 김종민 공동대표, 새로운선택 금태섭 대표, 원칙과상식 이원욱 의원이 자리했다.

이들은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등 거대 양당을 심판하고 새로운 정치세력이 나서야 한다는 목표 아래 대통합을 결단했다며 통합 신당에 표를 모아달라고 호소했다.제3 지대가 가져올 파급력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