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감소지역 주민 당뇨관리 안돼…”지역 격차 따른 건강 불평등 해소 방안 찾아야”

0
263
사진=행안부

인구감소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은 당뇨병 등 만성질환 관리에 공백이 생길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주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이순영 교수와 주영준 연구교수는 거주 지역에 따라 당뇨병 치료 수준에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19세 이상 당뇨병 환자 2만8477명을 대상으로 행정안전부 지정 인구감소 지역 거주 여부와 ▲당뇨병 관리 교육 ▲당뇨병 안질환 합병증 검사 여부 ▲당뇨병 신장질환 합병증 검사 여부 등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인구감소 지역 거주 당뇨병 환자는 인구감소 비위험 지역 거주 당뇨병 환자에 비해, 당뇨병 관리 교육을 받을 확률이 0.62배, 당뇨병 안질환 검사 0.79배, 당뇨병 신장질환 검사 0.64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이 평생 관리해야 하는 만성질환이고 당뇨망막병증, 만성 신부전증, 심근경색증, 뇌졸중 등 다양한 합병증 위험을 키운다는 점에서 조기 사망률까지 높인다고 볼 수 있다.

연구팀은 “인구감소 지역은 대부분 농촌으로 의료서비스 제한, 낮은 사회경제적 수준 등 건강관리에 대한 제한점들이 있다”며 “이러한 제한점들은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의 자가 관리에 큰 장애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연구의 저자 이순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실제로 인구감소 지역 당뇨병 환자들이 비위험 지역에 거주하는 당뇨병 환자에 비해 당뇨병 관리 교육 및 합병증 검사를 덜 받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더 늦기 전에 인구감소 지역의 만성질환 관리 행태를 점검하고, 지역 격차에 따른 건강 불평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효율적인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예방의학(Preventive Medicine)’에 최근 게재됐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세종과학펠로우십사업 지원으로 진행됐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