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산불 보상금 받았는데 11월 말까지 집 짓는 게 말이 되냐..강원도 산불 주택복구 지원금 종료 논란

0
279

고성산불 이재민들이 주택복구비지원 관련 강원도 처사에 반발하고 있다.4년여만에 고성산불 피해보상금을 받아 이제 주택을 신축하려고 하나 강원도가 제동을 걸고 있다.

이재민들에 따르면 “강원도는 올해 11월 말까지 준공을 마쳐야 주택복구 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다.”고 통보해 왔다.이재민들은 말도 안되는 처사라고 반발하고 있다.이재민 A씨는 “이제 막 한전으로부터 가집행을 통해서 돈을 받았는데 어떻게 11월까지 집을 짓느냐.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일이다.집 짓는게 장난감 쌓는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산불 주택복구 지원비는 30평기준 약 4천만원이고 대상 490여 가구인데 아직도 많은 가구에서 받지 못하고 있다.

산불이재민들 중 다수는 집을 새로 짓고 싶어도 돈이 없어 그동안 컨테이너 등지에서 살았다.산불재판은 현재 항소심 진행중이다.이재민들은 “여전히 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았는데 이재민들에게 산불 피해복구 지원을 종료한다하니 너무나 억울하다.강원도의 전향적인 조치를 촉구한다”고 말했다.이재민들은 올 11월 말까지 준공조건의 주택복구비 지원을 1년간 연장을 해 주길 요망하고 있고 고성군도 관련 공문을 강원도에 보낸 상태다.

설악투데이 특별취재반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