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최대주주 안랩 상한가…나경원 불출마 호재 작용 기대감

0
96
사진= 북한이탈주민 초청 간담회서 인사말 하는 안철수 의원

나경원 전 의원이 국민의 힘 3·8 전당대회 불출마를 전격 선언한 25일 안철수 의원이 최대 주주로 있는 안랩의 주가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25일 안랩은 주식시장에서 전날보다 29.91%(2만1000원) 치솟은 9만1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당초 이날 7만원대로 출발한 주가는 나 전 의원의 불출마 소식이 보도된 오전 10~11시께 8만원대까지 올랐다. 이어 오후 1시 20분께는 가격 제한폭까지 치솟았다.안랩의 최대 주주는 안 의원으로, 그는 안랩 지분의 18.6%(186만주)를 보유하고 있다.

안랩의 상한가는 나 전 의원의 불출마가 차기 당대표를 노리는 안 의원에게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전당대회 불출마 전격 하차로  나 전 의원의 표가 안 의원에게 몰릴 것이란 기대를 방증한 셈이다.

안철수 의원은  이날 페북에 ” 나 전 의원의 불출마 안타깝고 아쉽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이 던진 총선 승리와 당의 화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고 말했다.

엠브레인퍼블릭이 YTN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18세 이상 20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지지층 784명에게 차기 당대표 적합도를 물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김 의원 25.4%, 안 의원은 22.3%로 집계됐다. 두 후보 간 격차는 3.1%로 오차범위 내였다. 나 전 의원은 16.9%였다.

특히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도입된 결선투표를 가정해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안 의원이 김 의원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유선 19.5%·무선 80.5%)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7.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19%포인트(국민의힘 지지층 95% 신뢰수준, ±3.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