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취와 온실가스 그만… 첨단기술로 친환경 축산 모델 만든다

0
167

농촌경제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축산업은 가축분뇨와 악취등 민원이 발생하고 부정적 인식이 컸다. 축산악취 민원이 2020년 14,345건으로 전체 35퍼센트를 차지할 정도다.정부가 민간과 손잡고 해법을 찾는다.

기후변화와 탄소중립, 디지털 전환 등 산업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축산업의 성장 동력을 강화하면서 축산악취와 온실가스를 줄이는 환경친화적 축산업 전환은 축산업의 미래성장 산업화를 위해 선택이 아닌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생존의 문제로 인식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6월 14일 농업협동조합중앙회 SK인천석유화학과 ‘환경친화적 축산업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3개 기관은 농축산분야 생산성 향상과 가축분뇨 등 유기성폐자원 등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생산 확대 등 농축산분야 에너지 전환 및 지능형(이하 스마트) 농축산업 체계 구축으로 악취 및 온실가스 발생을 저감할 수 있는 환경친화적 축산업 모델 구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이를 계기로  민간기업의 첨단 융복합기술의 접목을 통해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IoT)에 기반한 적정 환경관리와 가축분뇨를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농식품부는 스마트 축산 전환과 신재생에너지 생산 촉진을 위한 제도적․재정적 지원, ▴농협은 지역 농축협을 중심으로 실증 시범사업 추진, ▴SK인천석유화학은 스마트 제어 및 에너지 효율화 공정기술 등을 지원, ▴농촌진흥청은 기업 기술의 축산업 현장 접목을 위한 기술개발을 지원하게 된다.

현재 전국 88개소의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 중 메탄가스를 발생시켜 전기를 만드는 에너지화 시설은 연천 이천등 전국적으로 8개소에 그치고 있으며, 에너지화 시설의 운영기술 확보 등으로 인해 확대가 어려운 상황이다.

따라서,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이 필요로 하는 에너지화 운영기술을 SK인천석유화학으로부터 접목하여 신재생에너지 생산과 이용 확대를 통한 온실가스 저감, 전기 판매로 인한 수익성 개선 등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 확대가 본격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150톤/일처리 기준)은 연간 5,768MWh의 전기가 생산되며(4인가구 기준 약 1,900가구 전기 소비량에 해당), 약 22천 톤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발생하는 등 탄소중립 실천에도 기여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축산업의 가장 골칫거리인 악취와 축산폐수 문제를 정유/석유화학 에너지 공정과 폐수처리 등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환경관리 기술을 축산업에 접목하여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IoT)에 기반한 가축의 사양관리와 축사 악취제어, 정화처리의 효율성 향상 등 데이터에 기반한 환경친화적 축산업 모델 마련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농축산부 관계자는  “그동안 농업 테두리 안에서 해결책을 찾다 보니 기술적 한계도 존재했지만, 정보통신기술(ICT) 등 민간기업이 발전시켜온 기술을 농축산업 문제 해결에 접목하여 농축산분야의 신재생에너지 전환 및 스마트 농축산업 체계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윤길중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