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환경단체와 시민들,시의회에 영랑호 개발 재검토 요구 건의서 전달

0
1161

영랑호 개발에 반대하는 환경단체와 시민들이 10일 속초시의회 의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건의서를 전달하면서 영랑호 개발사업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들은 건의서에서 먼저 “생태계와 환경성 검토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어떻게 탐방로 사업이 가능한가”라고 반문하면서“특히 이번 사업은 공유수면 관리원칙을 위반하고 국가차원의 석호보호정책을 전면 부정하는 사업이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멸종위기 야생식물 서식 및 도래지에 대한 영향조사와 보호계획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 이열호 의장등 관계자와 시민들은 간담회 자리에서 속초시 의회에 3가지를 요구했다.

첫째 “속초시 의회는  사업시행을 결정하는 속초시장이 독단에 빠지지 않도록 비판과 견제역할을 했어야 했는데 시정비판과 견제라는 존재이유를 망각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지금이라고 의회가 나서 생태탐방로 사업을 전면 재검토 할 것을 속초시에 강력하게 촉구해야한다“고 말했다. 강원도에서도 시민들의 반발여론이 거세지자 지난 1일 영랑호 탐방로 사업 내용을 재검토 할 것을 요청하는 공문을 속초시에 내려 보낸 바 있다.

이어 향후 남아 있는 절차인 일반해역협의가 시민의견 수렴 절차가 생략된 요식행위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속초시에 전문가들의 의견을 제대로 반영해 줄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천혜의 자연호수 영랑호가 보전되고 쾌적한 쉽터가 되도록 의회가 지기역할을 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영랑호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에 반대하는 환경단체와 시민들은  시청앞에서 1인시위와  영랑호 매일 걷기등을 통해 개발반대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