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교동 먹자골목 ‘굴향’의 겨울별미 매생이 굴국밥

1
1782
사진=설악투데이

굴과 매생이는 제철 해산물이다. 겨울향기 가득한 그리운 맛이다.남도 작은 포구에서 먹던 추억도 새롭다.

굴과 매생이는 따로 따로도 좋고 함께 섞어도 좋다. 굴국밥,굴전,매생이 국은 익숙한 이름이다. 여기다가 매생이 굴 국밥은 또 다른 별미다. 굴과 매생이를 별개로 먹기가 허전할 때 마차 짬짜면 하듯이 주문하는 메뉴다.사실 둘은 궁합도 잘 맞는다.

더욱이 이들 재료가 우리지역에서는 나지 않는 것이지만 해물 요리의 고장답게 나오는 정갈함과 제맛을 볼 수 있는 곳이 속초 교동 먹거리 골목의 ‘굴향’이다.이름 그대 굴향이 진하다. 더해서 매생이 향도 진하다.

우리는 매생이 굴 국밥을 먹기로 합의했다.두개를 한번에 다 맛보자는 취지에서 쉽게 동의했다. 우선 국물의 정갈함이 좋다.맑은 국물의 순한 맛이 부드럽게 혀를 적신다. 국밥이니 국물이 기초가 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지사인데 굴과 매생이에서 나오는 특유의 맛이 조화롭게 혼합되었다.

굴의 싱싱함은 끓였을 때 통통함이 선도를 좌우하는데 생물일 때 보다 모양이 더 귀엽고 두툼하ㅐ서 먹음직하다. 굴의 식감은 부드러움이 최고인데 입에 넣는 순간 카사노바가 그 옛적 즐겨했다는 전설의 굴 맛이 전해 오는 듯하다.음식의 부드러움에서  이만한 느낌도 드물다.

여기다다 매생이의 고운 결이 적당량으로 혼합이 되어 국물을 방해하거나 굴의 존재감을 방해하지 않는 배합이 또한 좋다.매생이 국을 끓일 때 양이 좀 과하다 싶으면 뻑뻑해지는 느낌이 있는데 이 지점에서 절묘하게 잘 처리가 되어 먹기가 편하다.

국자로 사이드 접시에 덜어 놓고 약간 식어가는 시간을 기다리면서 대화를 섞어 가는 과정 역시 식탁을 부드럽게 한다.그렇고 보니 굴과 매생이 국물 한방울 남길 여지가 없고 바닥이 금새 드러나는 것 아닌가.입안은 개운해지고 뱃속은 편하고 몸은 향기로 휘감은 듯하니 최고의 주말 점심이다.

아무래도 해산물 요리를 오랫동안 해 온 지역의 손맛이 기본이 되어 이같은 맛을 연출하는 것 아닌가 짐작을 한다. 적당한 온도에서 적당 시간을 끓여 내는 해산물 요리는 책에 나온 레시피로 되는 게 아니라 오랜 경험에서 우러 나오는 진국같은 모습에서 나오는 법이다.한 그릇 하니 기운이 불쑥 나는 듯 하다.

굴 요리 전문점 ‘굴향’은 그점에서 굴과 매생이 요리의 본향이라고 평가할수 있다.다음에는 굴국밥에 굴 보쌈도 나오는 정식을 한번 먹기로 약속하고 우린 헤어졌다.

신창섭

1 개의 댓글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