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5인이상 집합금지..단 비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가능

0
798

비수도권 지역의 경우 현재 오후 9시까지만 운영하게 되어 있는 음식점, 카페,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등의 시설에 대해 오후 10시까지 영업이 가능해 진다.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 영업시설은 여전히 오후 9시까지 영업해야 한다.

하지만 지금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는 오는 14일까지 그대로 유지된다.5인이상의 사적모임도 금지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수도권은 전체 확진자 70% 이상이 집중됐고 감염 확산의 위험이 아직 남아 있어 현행 밤 9시 영업 제한을 그대로 유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설연휴에 5인 이상 가족이 함께 모이는 것이 불가능하다.

정부는 “설 연휴기간에도 5인 이상 집합금지는 유지되며, 함께 사는 가족 이외에는 예외를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는 가족과 이웃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여 귀성이나 여행, 친지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부탁했다.

올해 설날 직전 확진자 수가 지난 해 추석 직전 확진자 수보다 4.4배 많아 여전히 확산 위험성이 있다는게 정부의 설명이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